네임드사이트 나눔로또파워볼 돈버는사이트 분석 분석법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코미디언 故 박지선과 생전 약속을 지킨 배우 서강준의 소식이 전해져 주목받고 있다.파워사다리

서강준은 지난 13일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자신의 모습을 촬영한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별다른 코멘트 없이 ‘약속’을 뜻하는 이모티콘만 남겼다.

단순하게 보면, 서강준의 일상 모습을 촬영해 팬들에게 공유하는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다. 그러나 그의 사진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으면 마음을 울리는 속 이야기가 담겼다.

서강준은 앞서 지난 10월 ‘틱톡 스테이지 커넥트 서강준 원 코지 나이트’에서 故 박지선과 첫눈이 내리면 SNS에 셀피 업로드를 약속했다. 해당 모습을 담은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되며 주목을 받았다.

공개된 영상에서 MC를 맡은 故 박지선은 “첫눈 오는 날 SNS에 꼭 셀카를 남겨서 업로드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서강준은 “첫눈 오는 날 꼭 하겠다. 기억하겠다”고 약속했다. 당시 故 박지선은 “우리 (서)강준 씨가 진짜 약속을 잘 지킨다. 1년 전 팬미팅 때도 아이슬란드 가족이 사진 올려달라니까 바로 다음날 사진을 올렸다”고 칭찬하기도 했다.

한편 팬들은 서강준이 고인과 약속을 지킨 모습에 “마음 아프고 감동이다” “약속 지켜줘서 감사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파워볼게임
purin@sportsseoul.com

사진 | 서강준 SNS, 온라인 커뮤니티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뉴스엔 이예지 기자]

계속되는 현주엽 먹방에 시청자들은 뿔났다. 급기야 하차 요구까지 생겨났다.파워볼게임

12월 13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 86회에서는 현주엽, 정호영, 박광재, 송훈이 ‘주엽TV’에 출연해 ‘먹지도 여수 편’을 촬영했다.

이날 방송에서 현주엽은 아침에 홍성 한우 4kg(약 20인분)을 먹었으며 점심에는 여수 양식 14인분을 먹었다. 현주엽은 하루 종일 끊임없는 먹방쇼를 펼쳤다.

계속되는 현주엽 먹방에 VCR를 보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MC 전현무는 “삼시 세끼 먹방은 외국에도 없죠?”라며 신기해했다. 특별 게스트로 출연한 모델 아이린은 “중간에 (먹는 거) 쉬는 시간 없어요?”라며 궁금해했다. 송훈 셰프는 “차 안에서도 먹는다. 진짜 쉬지 않고 먹는다. 커피도 대용량으로 먹는다”며 현주엽 먹방에 대해 설명했다.

이에 아이린은 “그러면 뭔가 정보성 있게 얼마나 칼로리를 소비했는지 그런 걸 보여주는 것도 좋을 것 같다”며 대안책을 제시해 줄 정도. 결국 현주엽은 이날 방송에서도 처음부터 끝까지 먹방만을 선보였다.

계속되는 현주엽 먹방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공식 홈페이지 게시판에서는 “현주엽 전 감독님 제발 하차해 주세요” “현주엽 이젠 너무 개인 방송 홍보하는 것만 같아요” “먹방은 유튜브에서나 하세요” 등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시청자들이 현주엽 먹방을 문제 삼은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불과 지난 12월 6일 방송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85회에서도 시청자들은 현주엽 먹방에 대해 반감을 삼았다. 달라지지 않는 현주엽 모습이 결국 시청자들을 더 뿔나게 했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일할 맛 나는 일터를 만들기 위한 대한민국 보스들의 자발적 자아성찰 프로그램이다. 말 그대로 출연한 사장님이 어떤 리더십을 가지고 조직을 운영해나가는지 살펴보는 프로그램이다. 먹방 프로그램이 아닌 만큼 비판을 수용하고 달라진 모습을 보여줘야 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사진=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캡처)

뉴스엔 이예지 yaezi@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OSEN=최나영 기자] 개그우먼 심진화가 2세 계획과 관련해 힘들었던 시간을 겪었음을 솔직하게 밝혔다.

지난 13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심진화, 김원효 부부가 강재준, 이은형 부부 집들이에 간 가운데 허심탄회하게 2세 계획과 관련해 언급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결혼 초반, 남편인 개그맨 김원효와 함께 ‘아이가 꼭 있어야 한다’라고 생각했다는 심진화는 “결혼하고 내가 28kg이 쪘는데 그 때 사람들이 하도 나한테 ‘니가 살이 쪄서 아기가 안 생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화가 나서 내가 20kg 넘게 살을 뺐다”라고 전했다.

그려면서 “시험관도 하고 노력을 다했는데 정상 몸무게일 때도 아기가 안 생겼다”라며 “그게 너무 억울하고 스트레스였다”라고 마음 고생을 했음을 털어놨다. “그런데 안 생기니까 하늘의 뜻인가 싶기도 하고 또 둘이 너무 오래 살다 보니까 이것도 좋더라”고 긍정적인 모습도 함께 보였다.

이를 듣고 있던 또 다른 손님인 개그우면 홍윤화 역시 자녀 계획에 대해 “둘이서만 사는 것도 좋고 아이가 있는 것도 좋은데 내가 결정할 수 없고 계획대로 되는 것이 아니니까”라고 조심스럽게 언급했다.

앞서 몇몇 방송을 통해 김원효, 심진화 부부가 그간 아이를 갖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음이 공개됐던 바. 과배란 유도와 인공 수정 등을 시도했지만 실패했음을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결혼 8년 만에 시험관 시술 상담을 받기로 결심했던 김원효, 심진화 부부다.

심진화는 한 인터뷰에서 인공수정이 실패한 뒤 크게 좌절했던 상황을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내 것이 아님에도 임신 테스트기의 빨간 두 줄만 보면 울컥한다. 그만큼 그 두 줄을 보는 것이 힘들다는 걸 안다. 직접 보게 되면 기쁠 것 같다”라며 눈물을 흘리기도.

하지만 부부의 검진 결과, 김원효는 정상 기준치인 천오백만 마리를 훌쩍 뛰어 넘는, 1억개의 정자 수를 보유한 정자 왕으로 밝혀져 놀라움을 자아냈고 심진화 역시 30대 초중반 여성의 난자를 건강한 상태임을 진단받았던 바다.

현재 반려견을 키우며 알콩달콩한 부부 생활을 보여주고 있는 김원효, 심진화 부부. 연예계 대표 잉꼬 커플인 이들에게 다시한 번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nyc@osen.co.kr

[사진]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캡처, 심진화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조은숙이 넷째 임신 가능성에 대해 전했다.

13일 방송된 채널A ‘개뼈다귀’에서는 ‘개뼈다귀 레이디스’ 조혜련, 황석정, 조은숙, 이연수가 ’70년생 개띠’ 김구라, 박명수, 이성재, 지상렬을 찾아왔다.


이날 세 아이의 엄마인 조은숙은 육아가 힘들지 않았는지 묻자 “난 쉬웠다. 넷째를 낳고, 계속 낳고 싶을 정도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 아이가 내 것이라고 생각하면 힘들다. 난 그게 아니라 이 아이는 나한테 온 선물일 뿐이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채널A 방송화면

[뉴스엔 박정민 기자]

이상화가 강남에게 팩트 폭력을 날렸다.

12월 13일 방송된 tvN ‘조금 불편해도 괜찮아’에서는 이상화, 김동현, 강남, 황치열이 팀이 돼 제주도 여행을 떠났다.

이날 이상화 팀은 김동현표 흑돼지 카레, 이상화표 제육볶음으로 점심을 먹었다. 강남은 이상화가 만든 제육볶음을 가장 먼저 먹으며 애정을 과시했다. 황치열은 “(이상화가) 놀러 와서 해준 거랑 집에서 해준 거랑 둘 중에 뭐가 더 맛있냐”라고 물었고, 강남은 “솔직히?”라고 물었다.

이상화 눈치를 보던 강남은 “오늘 먹은 게 제일 맛있어”라고 대답했고, 이상화가 울컥해하자 황치열은 “제주도 분위기라는 것도 있으니까”라며 둘러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동현이 삼시세끼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자 강남은 “이상화 나 못 먹게 하지 마”라고 말했고, 이상화는 “너무 심각하게 많이 먹어가지고”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김동현 역시 “너는 몸 관리 해야지”라고 말했고, 황치열은 “아내 말 들어서 나쁠 게 없다”며 이상화 편을 들어 강남은 씁쓸해했다.

(사진=tvN ‘조금 불편해도 괜찮아’ 캡처)

뉴스엔 박정민 odul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