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볼당첨번호 파워볼픽 파워볼대중소 추천주소 사이트

쓸쓸해도 멀쩡한 척..’나혼산’, 김광규의 삶을 콕 집은 김태원의 한 마디

[엔터미디어=정덕현] “될 수 있는 대로 멀쩡한 척 하고 살아야 돼… 그래야 섭외가 돼.”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오랜만에 김광규를 만난 김태원은 무심한 듯 그렇게 말했다. 물론 그건 김태원 특유의 농담 섞인 말이었다. 이제 나이가 들어 섭외가 들어와도 앉아 있기 힘들고, 누워 있으면 몸이 아프고, 서면 어지럽다는 김태원. 웃음이 나오는데 어딘지 짠한 김태원 특유의 농담.파워볼게임

하지만 언제 힘이 나냐는 육중완의 물음에 김태원은 기타리스트다운 답변을 내놨다. “기타를 메면 힘이 나고 무대 올라가면 날아다니지.” 몸은 예전 같지 않지만 그래도 무대가 그에게는 비타민이나 다름없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 때문에 그런 무대가 없어졌다 말하는 김태원의 목소리에는 애잔함이 담겨 있었다.

잠깐 만나 저녁을 같이 하면서 김광규는 김태원과 육중완이 아이들 이야기를 나눌 때 홀로 듣고만 있었다. 두 사람 다 가정을 꾸렸지만 김광규는 아직 혼자. 혼자 사는 삶이 나쁘지만은 않지만 나이 들어서 그래도 남는 허전함은 자식이 아닐까. 멀쩡한 척 앉아 음식을 먹고 있었지만 김광규에게서 그런 쓸쓸함 같은 게 묻어났다.

일찍 먼저 김태원이 귀가하고, 잠깐 김광규의 집에 들렀던 육중완도 보리차 한 잔을 마시고 준비해간 선물을 건네주고는 일어선다. 그들이 일찍 귀가하는 건 기다리는 가족이 있어서다. 그렇게 모두가 떠나간 후, 혼자 남은 김광규의 텅 빈 집이 전보다 더 비어 보인다. 그리고 이어진 마지막 인터뷰에서 김광규가 “아 보람찬 하루였어요”라고 하는 말은 그 날의 쓸쓸한 풍경과 엇박자를 이뤄 웃음을 줬지만 역시 페이소스 가득한 여운을 남긴다.

그 말 한 마디에 그 날 김광규가 보낸 하루가 주마등처럼 지나간다. 가을의 색을 온전히 입기 시작한 계절을 느끼기 위해 오토바이를 타고 나선 길. 공원에서 예쁘게 색을 바꿔 마지막을 뽐내는 가을 나무들을 쳐다보며 걷고, 생각하다가 괜스레 운동기구로 운동을 해보고, 탁구레슨을 받으러 가서 동호회분들과 탁구를 치고… 아마도 평상시였다면 혼자 저녁을 먹고 귀가했을 테지만 그 날은 그래도 김태원과 육중완과 함께 저녁을 했다는 것에 김광규는 ‘보람찬 하루’라고 말했다.파워볼실시간

<나 혼자 산다>의 시조새로 남은 김광규다. 한 때는 육중완도 또 기러기 아빠로 홀로 살았던 김태원도 이제 모두 가족의 품으로 떠나갔다. 물론 김광규는 특유의 유머감각으로 말 한 마디 행동 하나하나가 빵빵 터지는 웃음을 주지만, 그의 웃음에는 어딘가 깊은 여운 같은 게 꼬리처럼 남는다. 게다가 사람 냄새 풀풀 나는 그 모습에서는 절로 따뜻함이 느껴진다.

‘쓸쓸해도 멀쩡한 척’ 하는 삶은 그래서 마치 힘겨움이나 어려움을 비틀었을 때 나오는 웃음을 닮았다. 늘 즐거워야 웃음이 나는 건 아니다. 힘들어도 웃어야 하기 때문에 그걸 웃음으로 바꾸기도 하는 게 우리네 삶이 아닌가. 그래서 <나 혼자 산다>가 보여주는 김광규의 나홀로 삶은 간만에 구수하고 따뜻한 보리차 한 잔의 진한 여운을 남겨주었다.

다양한 취미를 하는 이유를 묻자 “오죽하면 찾아가겠냐”며 허허 웃는 김광규. 그는 체력적으로 40대보다 떨어지는 건 사실이지만 나이에 지지 않겠다며 운동을 할 때마다 그런 활력을 느낀다고 했다. 아마도 <나 혼자 산다>가 보여준 김광규의 이 하루는 너무나 평범해 보였지만 그래서 많은 중년들의(혼자 산다면 더더욱) 공감을 사지 않았을까. 다들 그렇게 살아가니까.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뉴스엔 한정원 기자]

방송인 안선영은 “2박 3일 진통 후 아들을 출산했다”고 말했다.

11월 14일 방송된 SBS플러스 ‘쩐당포’에서 안선영은 웃픈(웃음+슬픈) 출산 에피소드를 밝혔다.파워볼엔트리

안선영은 ‘쩐당포’ 고객으로 등장했다. 안선영은 아들 바로를 언급하며 “2박 3일 진통 후 아들을 낳았다. 옆방에서 애를 3번 낳고 나가는 걸 봤다. 힘들게 낳은 만큼 예쁘다”고 입을 열었다.

안선영은 “아들이 남편의 부족함을 메워준다. 신랑은 100% 경상도 남자다. 공감 능력이 조금 떨어진다. 가끔 군대 동기처럼 대할 때도 있다. 외모와 피지컬은 아빠를 닮았는데 감성이 나와 맞다”며 웃었다.(사진=SBS플러스 ‘쩐당포’ 캡처)

뉴스엔 한정원 jeongwon124@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이민지 기자]

배우 박근형이 식단을 저염식으로 바꾼 이유를 밝혔다.

11월 13일 방송된 TV조선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허영만, 박근형은 함께 정읍 우렁이쌈밥을 먹었다.

우렁이 쌈장 맛을 본 박근형은 “나한테는 간이 좀 세다”고 말했다. 허영만은 “이게 짜냐. 나도 요즘 싱겁게 먹는데 나한텐 딱 좋다”고 답했다.

이에 박근형은 “내가 싱겁게 먹는건 집사람 때문이다. 그때 안식구가 몸이 좋지 않아서 큰 수술을 두번이나 했다. 그 전에 고기로만 난잡하게 먹던 식단이 저염식, 그 사람 몸을 생각해 바뀌었다”고 밝혔다.

이어 “푸성귀로 되니까 어떨 때는 먹고 나면 정신이 어질어질 할 때도 있다.따로 나가면 얼큰하고 매운, 고기 따로 먹고 안 먹은 척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TV조선 ‘백반기행’ 캡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이민지 기자]

마마무 문별이 5kg을 찌웠다고 밝혔다.

11월 14일 방송된 KBS 2TV ‘퀴즈 위의 아이돌’에서 마마무가 근황을 공개했다.

화사가 “마마무 활동 준비하고 지섭 오빠라고 있다. 지섭 오빠랑..”이라고 말하자 김종민은 “내가 지섭입니다”라며 환불원정대 인연을 언급했다.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인 솔라는 “구독자가 247만명이다”고 밝혔다.

문별은 “운동을 좋아해서 벤치프레스나 턱걸이를 한다. 5kg을 찌웠다. 근육으로 찌웠다”고 말했다. 솔라는 “무게 진짜 잘친다”고 증언했다. 문별은 “벤치는 30~40kg 친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사진=KBS 2TV ‘퀴즈 위의 아이돌’ 캡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서유나 기자]

류수영이 박하선과의 러브 스토리를 깜짝 공개했다.

11월 13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 55회에서는 류수영이 아내 박하선에게 반한 계기를 풀었다.

이날 류수영은 아내와 딸에게 줄 꽃을 사기 위해 꽃시장에 들렀다가 양손 가득 돌아왔다. 류수영은 아내에게 꽃 선물을 하는 것에 대해 “처음엔 겸연쩍은지 ‘뭘 이런걸 사와’라고 했다. 안 좋아하나 싶었는데, 사람은 다 변하는 거 같다. (계속 주다보면) 어느날 꽃을 주면 좋아한다”고 달달한 애정을 드러냈다. 실제 예전엔 꽃이 싫다고 SNS에 글을 올렸던 박하선은 이제는 류수영만큼이나 꽃을 좋아했다.

박하선 이야기에 탄력 받은 류수영은 어느새 자신이 박하선에게 반한 순간도 깜짝 공개했다. 류수영은 “처음 봤을 때 반한 게, ‘동생이 아니구나’ 느낀 게 단발로 자른 모습을 보고. 그녀의 단발이 되게 예쁘다. 이번에 단발이잖냐. 그런 설렘이 있다. 단발이 정말 잘 어울린다. 요즘 단발인데 처음 봤을 때 그 느낌이 온다”고 고백했다.

한편 스튜디오에선 이런 류수영을 두고 ‘천상계 유니콘’, ‘전설의 남편’이라고 비유했다. (사진=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