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트리파워볼 파워볼중계 엔트리파워볼 하는법 프로그램

플로리다, 94% 개표 기준 트럼프 51.2% 득표
펜실베이니아, 27% 개표 기준 트럼프 52.1%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치러진 대선의 최대 경합 주인 플로리다와 펜실베이니아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를 상대로 ‘역전 우위’를 보이고 있다. 다만 개표 진행 중인 상황으로, 승리를 예단할 순 없다.파워볼실시간

뉴욕타임스(NYT) 개표 현황 지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10시20분(한국시간 4일 낮 12시20분) 기준 94%까지 개표가 완료된 ‘선 벨트’ 경합 주 플로리다에서 51.2% 대 47.8%로 바이든 후보를 앞서고 있다.

플로리다는 북부 ‘러스트 벨트’와 남부 ‘선 벨트’ 지역 경합 주 가운데 29명의 선거인단을 보유해 이번 대선 최대 격전지로 꼽힌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선 ‘필승 지역’으로 평가된다. 이날 67% 개표 시점에만 해도 이 지역에선 바이든 후보가 앞서고 있었다.

지난 2016년 대선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48.6% 대 47.4%로 이 지역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눌렀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쿡폴리티컬리포트, 인사이드일렉션스, 크리스털볼 등 초당적 정치분석 기관 수치를 합산,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하기 위해 긴요한 지역으로 플로리다를 꼽은 바 있다.

북부 ‘러스트 벨트’ 최대 경합 주로 평가되는 펜실베이니아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개표 초반 바이든 후보에게 밀리다 현재는 역전 우위를 보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역시 이날 오후 10시20분 기준 27% 개표 상황에서 득표율 52.1%로, 46.6% 득표율을 보이는 바이든 후보를 앞서는 모양새다. 이날 오후 9시45분께만 해도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에게 45.9% 대 52.7%로 밀리고 있었다.

다만 아직 개표 초반인 데다, 펜실베이니아에선 오는 6일까지 접수되는 우편 투표를 개표 대상으로 인정하고 있어 승리를 예단하긴 어렵다. 백악관은 펜실베이니아 개표 지연 상황을 예측하고 있다.

미 북부 러스트 벨트에 걸쳐 있는 펜실베이니아 역시 이번 대선에서 20명의 선거인단을 보유해 최대 경합 주로 꼽힌다. 지난 2016년엔 트럼프 대통령이 클린턴 후보를 이겼다.

러스트 벨트와 선 벨트를 오가며 광폭 유세를 펼친 트럼프 대통령과 달리, 여론조사에서 줄곧 우위를 보여온 바이든 후보는 막판 펜실베이니아 유세에 집중하며 ‘승리 쐐기 박기’를 시도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한국시간 4일 정오 미국 6대 경합주 득표율 현황. 위부터 펜실베이니아, 플로리다, 애리조나, 노스캐롤라이나, 위스콘신, 미시간/사진=블룸버그 웹사이트 캡처
한국시간 4일 정오 미국 6대 경합주 득표율 현황. 위부터 펜실베이니아, 플로리다, 애리조나, 노스캐롤라이나, 위스콘신, 미시간/사진=블룸버그 웹사이트 캡처


주요 경합주 개표가 승부를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흘러가고 있다. 초반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앞서가는 듯 했으나 개표가 진행되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서운 속도로 역전하고 있다.파워볼게임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한국시간 4일 정오 현재 6대 경합주(미시간, 위스콘신, 펜실베이니아, 노스캐롤라이나, 플로리다, 애리조나)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5곳에서 앞서가고 있다.

플로리다는 개표가 91% 완료된 상황에서 트럼프가 3%p 우위라 승리가 확실시된다. 개표율 90%인 노스캐롤라이나에서도 트럼프가 역전에 성공해 1%p 앞서는 중이다.

개표율 29%인 펜실베이니아에서도 트럼프가 51%로 바이든을 5%p차로 제쳤다. 개표율 38%인 위스콘신과 개표율 33%인 미시간에서도 트럼프는 각각 득표율 52%와 56%로 바이든에 우위다.

6대 경합주 가운데 바이든은 개표율 71%인 애라조나에서만 54%를 득표해 앞서는 중이다.

아직 열지 않은 투표용지가 많기 때문에 상황은 앞으로도 계속 바뀔 수 있다. 다만 이대로라면 트럼프 대통령이 4년 전 이변을 다시 연출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윤세미 기자 spring3@mt.co.kr

“생태 복원 노력에 활동 영역이 국경서 내륙 쪽으로 확산”

중국 옌볜 도로에서 백두산호랑이 출현 포착 [옌볜 라디오텔레비전방송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 옌볜 도로에서 백두산호랑이 출현 포착 [옌볜 라디오텔레비전방송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 지린성 옌볜(延邊) 조선족자치주의 한 도로에서 동북 호랑이(일명 백두산 호랑이) 출현 장면이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다.파워볼

4일 옌볜 라디오텔레비전방송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지린(吉林)성 임업조사기획원 직원 등은 지난 2일 옌볜 조선족자치주 왕칭(汪淸) 임업국의 다황거우(大荒溝) 산림구역에서 조사 업무를 마치고 차량에 탑승해 이동하던 중 도로 옆 숲에서 야생 호랑이 한 마리가 있는 것을 발견하고 황급히 창문을 닫았다.

직원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휴대전화로 호랑이를 촬영했고, 호랑이는 천천히 걸어 도로로 나온 뒤 잠시 차량 쪽을 주시하다가 방향을 돌려 도로를 따라 멀어져갔다.

앞서가던 호랑이는 차량이 따라오자 다시 멈춰서 돌아보기도 했다.

호랑이가 출몰한 곳은 왕칭현의 관광구역과 멀지 않고 훈춘시 임업국과도 가깝다는 게 직원들의 설명이다.

현지매체는 “동북 호랑이·표범 국립공원 시험구역의 생태 시스템이 효과적으로 복원됐다. 호랑이와 표범 활동 영역이 국경에서 중국 내륙 쪽으로 계속 확산하고 있다”면서 “영상 촬영지역에서는 호랑이가 계속 목격되는 곳”이라고 전했다.

당국은 “호랑이와 마주칠 경우 되도록 빨리 현장을 떠나야 하고, 차 창문 등을 열면 안 된다”면서 “뒤따라가며 사진을 찍거나 먹이를 주면 안 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bscha@yna.co.kr

픽업 [촬영 이충원]
픽업 [촬영 이충원]

(속초=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햄버거 60개와 롤케이크 30개, 도넛 360개 등 다량의 음식을 거짓 주문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4일 강원 속초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한 남성이 제과점을 찾아 햄버거 60개와 롤케이크 30개 등 35만원 상당의 음식을 주문했다.

남성은 “나중에 찾으러 오겠다”며 전화번호까지 남겼다.

그러나 저녁까지 찾으러 오지 않았고, 가게 주인이 전화를 걸자 엉뚱한 사람이 받았다.

이 남성은 같은 날 도넛 가게도 찾아 68만원에 달하는 도넛 360개를 같은 방법으로 주문해놓고는 찾으러 오지 않았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가게 내 폐쇄회로(CC)TV를 살핀 결과 이 남성은 1년 전에도 비슷한 범죄를 저질러 업무방해죄로 입건했던 A(25)씨가 유력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적장애가 있는 A씨는 속이는 행위에 단순한 호기심과 재미를 느껴 범행을 저질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앞서 같은 달 15일 김밥가게에서 김밥 20줄과 돈가스 20인분 등 21만원 상당의 음식을 거짓으로 주문한 남성도 A씨인 것으로 보고 조만간 A씨를 불러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conanys@yna.co.kr

선거인단 38명, 두번째 많아..개표 40% 상황서 이변 가능성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 로이터=뉴스1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선거인단 38명이 걸려 있는 ‘공화당 텃밭’ 미국 텍사스주에서 개표가 40% 이상 진행된 가운데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에 비해 우세를 보여 이변이 일어날 가능성이 엿보이고 있다.

3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오후 8시30분 기준 텍사스주에서 개표가 약 42% 진행된 가운데 바이든 후보 득표율이 51.1%로 집계되고 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47.5% 득표율을 보이며 3~4%포인트(p) 격차로 밀리고 있다.

텍사스주는 전통적으로 공화당이 강세였던 지역이다. 2016년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했던 곳이고, 2012년에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에 도전했던 밋 롬니 공화당 대선 후보와 2008년 존 매케인 당시 후보가 모두 승리했었다.

만약 바이든 후보가 텍사스에서 승리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을 압도적으로 누를 수 있다. 텍사스는 미국 50개주 가운데 선거인단이 두 번째로 많은 주로 38명이 걸려 있기 때문이다.

텍사스는 부자 대통령을 배출한 부시가의 아성으로, 공화당 텃밭으로 분류돼 왔다.

hypark@news1.kr

Related Pos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