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트리게임 파워볼픽 연금복권당첨번호 배팅 프로그램

▲ 르브론 제임스(왼쪽)와 알렉스 카루소
▲ 르브론 제임스(왼쪽)와 알렉스 카루소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알렉스 카루소(LA 레이커스)의 경기 막판 존재감이 빛났다.파워볼사이트

레이커스는 11일(한국 시간) 휴스턴 로케츠와 2020 플레이오프 2라운드 4차전에서 110-100으로 이겼다. 이로써 레이커스는 시리즈 3승 1패로 앞서갔다.

경기 막판 접전이었다. 레이커스는 3쿼터까지 86-70으로 여유롭게 간격을 벌렸다. 그러나 일찍 긴장의 끈을 놓았을까. 휴스턴이 마지막 추격전에 나섰다. 러셀 웨스트브룩과 오스틴 리버스, 에릭 고든이 공수에서 에너지를 끌어 올렸다. 점수는 순식간에 줄어들었다.

레이커스는 리드를 허용하지 않았다. 카루소의 활약 덕분이었다. 종료 35.2초를 남기고 르브론 제임스의 패스를 받은 카루소가 3점을 꽂았다. 수비도 상당했다. 고든의 레이업을 블록해내면서 휴스턴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이날 카루소는 16점 3리바운드 2어시스트 2블록 FG 5/9로 활약했다.

경기 후 르브론은 카루소를 언급하면서 “우리가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선수다. 실수를 많이 하지 않는다. 이기는 농구를 한다”라며 “내가 그를 신뢰한다는 걸 카루소는 알고 있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창원=스포츠조선 허상욱 기자] ‘반가운 얼굴들의 만남!’

KIA 타이거즈 장현식과 김태진이 이적 후 처음으로 창원NC파크를 방문했다.

오랜만에 창원을 찾은 두 선수는 코칭스탭, 선수들과 반가운 인사를 나누었고 친정팀인 NC 선수들은 빨간색 훈련복을 입은 두 선수를 따뜻하게 맞이했다.

빨간색 훈련복을 입고 창원NC파크에 들어서는 장현식!

박민우와 뜨거운 포옹을!

친정팀 동료들과도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코치님 부름에 재빨리 달려가는 김태진!

매력적인 눈웃음으로 친정팀 선수들과 인사를 나누고~

‘나도 더 열심히 할게!’ 박준영과 주먹을 맞대고 각오를 다진다.

유니폼 갈아입고 친정 오니 기분이 어때?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창원=윤승재 기자] NC다이노스의 에이스 선발 구창모가 14일 재검진을 받는다. 하지만 복귀까지는 여전히 시간이 꽤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파워볼

올 시즌 13경기에서 9승 무패 평균자책점 1.55(리그 1위)를 기록하며 리그 에이스로 거듭난 구창모는 7월말 왼팔 전완부 염증 발견으로 전열에서 이탈했다. 구창모는 회복 후 불펜 피칭까지 소화하며 복귀 시동을 걸었으나, 9월초 피로골절 소견을 추가로 받으며 한 달 이상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다.

12일 창원 KIA전을 앞두고 만난 이동욱 감독은 “구창모가 14일 재검진을 받는다”라고 전했다. 재검진 상황에 따라 1군 스케쥴을 잡을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1군에 곧바로 복귀할 상황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이 감독은 “지금 1군에 바로 올라와서 던질 상태는 아니다. 재검진 결과를 보고 퓨처스에서 몇 차례 경기를 뛰고 올리든지 준비 과정을 조금 거친 뒤에 1군에 투입할 생각이다”라고 전했다. 대략 1, 2주 정도의 시간이 더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upcoming@sportshankook.co.kr

[OSEN=잠실, 민경훈 기자]2회초 2사 주자 2,3루 키움 이정후의 좌익수 앞 2타점 적시타를 맞은 LG 선발 윌슨이 아쉬워하고 있다./ rumi@osen.co.kr
[OSEN=잠실, 민경훈 기자]2회초 2사 주자 2,3루 키움 이정후의 좌익수 앞 2타점 적시타를 맞은 LG 선발 윌슨이 아쉬워하고 있다./ rumi@osen.co.kr

[OSEN=잠실, 한용섭 기자] 류중일 LG 감독은 12일 삼성과의 경기를 앞두고 “윌슨이 왜 홈에서는 못 던질까. 원정에서는 잘 던지는데”라고 아쉬워했다. 파워볼엔트리

LG 외국인 투수 윌슨은 올 시즌 홈과 원정에서 상반된 성적을 기록 중이기 때문이다. 윌슨은 홈에서 6경기를 던져 승리없이 2패 평균자책점 6.62를 기록 중이다. 원정에서는 15경기 8승 5패 평균자책점 3.70을 기록하고 있다. 극과극의 성적이다. 

윌슨은 전날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과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11피안타 8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2회 한꺼번에 7점을 허용하면서 무너졌다. 

류 감독은 “한 번에 실점을 많이 내주고…2아웃에서 2스트라이크 유리한 카운트를 잡고 난 뒤에 계속 안타를 맞아 나가더라”라고 아쉬워했다. 

켈리는 한 차례 엔트리에서 빠지고 체력을 충전했다. 윌슨도 한 번 쉬어갈까. 류 감독은 “켈리는 본인이 컨디셔닝 코치랑 얘기해서 어깨가 무거워 한번 쉬고 싶다고 했다. 투수 파트 미팅에서 한 번 쉬면 좋겠다고 건의해서 쉬어라고 했다”며 “윌슨도 마찬가지인데, 본인이 쉬고 싶다고 말하면 조금 고민이 될 것 같다. 아직 한 번 쉬고 싶다는 얘기는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날 LG는 삼성 선발 라이블리를 상대로 홍창기(좌익수) 이천웅(중견수) 라모스(1루수) 김현수(좌익수) 이형종(우익수) 오지환(유격수) 유강남(포수) 양석환(3루수) 정주현(2루수)가 선발 라인업으로 나선다. 

[OSEN=잠실, 한용섭 기자] “같은 실패가 이틀 연속 뼈아팠다”

삼성은 최근 4연패 수렁에 빠졌다. 최하위 한화에 2연패, 롯데에 2연패를 당했다. 특히 롯데와의 10~11일 2연전에서는 25실점을 하며 이틀 연속 역전패 당했다. 

허삼영 감독은 1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LG전을 앞두고 롯데전 대량 실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대량실점의 특별한 이유나 원인을 묻는 질문에 허 감독은 “상대 공격적인 성향에 대비가 소홀하지 않았나 싶다. 우리 투수들은 공격적으로 던지는 유형이고, 상대 타자는 공격적으로 치는 스타일이다”라며 “이틀 동안 35안타를 맞았는데, 2구 안에 맞은 안타가 18개였더라. 동일한 실패를 이틀 연속 해서 뼈아팠다”고 말했다. 

아픔 만큼 느낀 점도 있다. 허 감독은 “교훈을 삼아 개선 사항이 나와야한다. 희망적인 것도 얻어야 한다. 우리 투수들이 강하게 빠르게 초점을 맞췄다면, 정교함과 정확성 그리고 타자를 승부할 수 있는 위닝샷 문제점이 나왔다. 당장 고치기는 어렵지만앞으로 고쳐야 할 방향성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허 감독은 젊은 투수들의 성장을 기대했다. 그는 “스퍼트 해야 할 시기에 문제점이 나와 (팀이) 어렵지만, 오늘내일만 야구 할 것이 아니고 내년 시즌도 있다. 젊은 선수들이 (이번 실패를) 교훈삼아 프로다운 선수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기대했다. 

/orange@osen.co.kr

Related Pos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